광고
로고

늦가을에 만나는 브람스의 모든 것 성남문화재단,‘ALL BRAHMS’

허진구 기자 | 기사입력 2023/11/09 [10:53]

늦가을에 만나는 브람스의 모든 것 성남문화재단,‘ALL BRAHMS’

허진구 기자 | 입력 : 2023/11/09 [10:53]

[성남신문] 건반 위의 철학자피아니스트 손민수와 홍콩 출신의 차세대 마에스트로지휘자 윌슨 응이 늦가을 브람스의 음악과 함께 성남을 찾는다.

 

본문이미지

 

성남문화재단(대표이사 서정림)이 피아니스트 손민수와 지휘자 윌슨 응, 통영페스티벌오케스트라와 함께하는 ‘ALL BRAHMS’ 공연을 오는 1125() 오후 5시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개최한다.

피아니스트 손민수는 독창적인 해석과 폭넓은 레퍼토리로 국내외 무대에서 깊은 음악성을 인정받고 있는 연주자로, 2022년 반 클라이번 국제콩쿠르 최연소 우승자인 임윤찬의 스승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2017년부터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 연주, 2022년 리스트 초절기교 연습곡 전곡 연주, 2023년 라흐마니노프 회화적 연습곡 전곡 연주 등 한 작곡가의 음악적 생애를 깊이 있게 파고드는 전곡 시리즈를 이어가고 있다. 미시간 주립대학교를 거쳐 2015년부터 모교인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를 역임했으며, 올 가을학기부터 미국 보스턴 뉴잉글랜드콘서바토리에서 후학양성에 힘쓰고 있다.

 

이번 공연은 ‘ALL BRAHMS’를 주제로, 늦가을에 어울리는 낭만과 우수에 가득 찬 브람스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먼저 1부에서는 젊은 시절 브람스의 비르투오소적인 면모를 엿볼 수 있는 피아노 협주곡 제1D단조를 연주한다. 브람스의 첫 번째 관현악곡인 이 작품은 본래 ‘2대의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로 탄생했다. 브람스는 이 곡을 교향곡으로 바꾸고자 1악장을 관현악곡으로 편곡했고, 고심 끝에 피아노 협주곡으로 편곡해 세상에 내놓았다. 초반부의 어둡고 무거운 관현악 선율이 돋보이는 이 작품은 피아니스트와 관현악이 대등한 관계를 이루며 연주자에게 다양한 해석의 여지를 주는 작품이다.

 

2부에서는 브람스가 남긴 네 편의 교향곡 중 마지막 작품인 교향곡 제4이 이어진다. 인생의 말년에 접어든 브람스의 음악적 깊이를 담아낸 역작으로, 진한 고독감과 삶의 깊이, 어둠과 비극 속에 침잠하는 우수에 찬 감성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이번 공연은 지난 6월 통영에서 뜨거운 찬사를 받은 지휘자와 피아니스트, 그리고 오케스트라가 다시 뭉친 무대로 더욱 기대를 모은다.

 

공연을 이끌어갈 지휘자 윌슨 응은 밤베르크 말러 지휘 콩쿠르, 프랑크푸르트 게오르그 솔티 국제 콩쿠르 등에서 수상하며 차세대 지휘자로 떠올랐다. 28세의 나이에 서울시립교향악단 최연소 수석 부지휘자에 임명되어 2022년까지 활동하며 서울시향 정기공연, 예술의전당 교향악축제 등을 통해 국내 클래식 팬들에게 호평받았다. 현재 홍콩 구스타프 말러 오케스트라 예술감독, 한경아르떼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수석 객원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다.

 

연주에는 통영페스티벌오케스트라가 참여한다. 2011년 창단 악단으로, 하인츠 홀리거, 크리스토프 포펜, 미하엘 잔덜링, 크리스토프 에셴바흐 등 세계적인 지휘자들이 오케스트라를 이끌었으며 기돈 크레머, 미도 리, 조성진, 클라라 주미 강, 김선욱, 임선혜 등과 협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성남문화재단 서정림 대표이사는 진지하고 무게감 있는 해석으로 호평을 받는 두 음악가 손민수와 윌슨 응이 펼쳐낼 브람스의 음악과 함께 깊어져 가는 가을밤의 정취를 만끽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티켓은 R8만원, S6만원, A4만원이며, 성남아트센터 혹은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전화와 온라인 예매가 가능하다. 예매 및 공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성남문화재단 고객센터(031-783-8000) 및 홈페이지(www.snart.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