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기고] 칭찬과 아부 -김병연(시인, 수필가)


발행일 2019.05.09  
성남신문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성남신문] 칭찬과 아부를 명확히 구분하기란 쉽지 않다. 국어사전은 칭찬은 좋은 점이나 착하고 훌륭한 일을 높이 평가함 또는 그런 말이라고 정의하고, 아부는 남의 비위를 맞추어 알랑거림 또는 남의 환심을 사거나 잘 보이려고 알랑거리는 것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칭찬과 아부의 경계가 명확한 것 같지만 현실적으로는 그 경계를 구분하기란 애매한 경우가 적지 않다. 칭찬이라고만 볼 수 없는 온갖 아부들이 난무하고 있는 우리 사회에서 이 둘에 대한 경계를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다. 칭찬과 아부는 분명 다르다. 상대방에게 기분 좋은 말을 하게 된 동기를 기준으로 칭찬과 아부를 구별하고자 한다. 상대방이 듣기에 기분 좋은 말을 하게 된 동기가 상대방을 위한 것이라면 칭찬이고, 반대로 그 동기가 자기 자신을 위한 것이라면 아부이다. 그런데 말을 하는 사람의 동기를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 어떻게 보면 불가능할 수도 있다. 따라서 좀 더 현실적 접근방법이 필요하다. 윗사람이 아랫사람에게 하는 기분 좋은 말은 칭찬으로 추정해도 무방할 듯하다. 반대로 아랫사람이 윗사람에게 하는 기분 좋은 말은 아부일 가능성이 높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아부는 출세의 중요한 수단이었다는 것을 부정할 수 없다. 기분 좋은 말은 그 말의 진실 여부와 관계없이 듣는 사람 입장에서는 유쾌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아부문화는 그 정도가 심각하다. 아마도 조직생활을 하는 상당수의 침묵하는 다수는 필자의 주장에 공감할 것이다. 우리가 흔히 하는 칭찬의 상대방은 아랫사람이 아니라 직장의 상사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칭찬이 진심으로부터 나오는 것일 수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가 생각보다 많다. 이는 최소한 손해는 보지 않고 살아가기 위해 터득한 요령이거나 승진 등의 출세를 위한 수단이다. 바라건대, 부디 이러한 요령이나 수단이 없이도 당당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흘러넘치는 나라가 됐으면 한다.

기고 : 김병연




 

[ Copyrights © 2017 성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 52번길 30 B101호 등록번호 : 경기 아 50140  등록일 : 2010.09.16 관리자
직통전화 : 010-5320-5089    발행인ㆍ편집인 : 허진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허진구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진구
Copyright 2010 성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inehuh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