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기고] 황혼길 - 김병연(시인 수필가)


발행일 2019.06.25  
성남신문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성남신문]

황혼길은
누구나 처음 가는 길이지만
외롭고 두렵고 우울하다.

젊은 시절 처음 가는 길은
희망과 설렘으로 가득했는데
황혼길은
외롭고 두렵고 우울하다.

하지만
홍시를 주렁주렁 매단 감나무
수척하지만 얼마나 보기 좋은가?

황혼길도
홍시를 주렁주렁 매단
감나무만 같아라.





 

[ Copyrights © 2017 성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 52번길 30 B101호 등록번호 : 경기 아 50140  등록일 : 2010.09.16 관리자
직통전화 : 010-5320-5089    발행인ㆍ편집인 : 허진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허진구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진구
Copyright 2010 성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inehuh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