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기고]독백 2 - 김병연(시인 수필가)


발행일 2019.11.04  
성남신문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성남신문]

여보게, 이 사람아!
어차피 한세상 살다가
흙으로 돌아갈 인생인데…
빈손으로 돌아갈 인생인데…
화는 왜 내고
싸움은 왜 하는가?

인생의 봄은 불행했지만
가족과 노후만을 생각하며
인생의 여름을 보냈는데
나는 죽지 않을 줄 알았는데
어느새 내 인생도 가을이 왔네.

이제 몸은 세월을 못 속이지만
자식들의 성공한 모습을
가슴 벅찬 맘으로
뿌듯하게 바라보며 살고
자식들이 부모 없어도
아쉬울 것 없을 때까지
부부가 건강하게 장수하며
그래도 행복했다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화안한 미소로 두 눈을 감고 싶다.

 

기고 : 김병연(시인 수필가)


 

[ Copyrights © 2017 성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 52번길 30 B101호 등록번호 : 경기 아 50140  등록일 : 2010.09.16 관리자
직통전화 : 010-5320-5089    발행인ㆍ편집인 : 허진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허진구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진구
Copyright 2010 성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inehuhl@naver.com